건국대학교 표절 세미나

건국대학교가 연구 윤리와 표절 방지에 관한 인식 제고를 위해 세미나를 개최 합니다.

건국대 중원 도서관에서 주최하고 턴잇인과 PlagiarismAdvice.org가 함께하는 이번 행사는 4월 9일 화요일에 건국대 서울 캠퍼스에서 열립니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학계에 계신 분들이 오셔서 연구윤리와 학계의 진실성을 토론 할 것 입니다.

턴잇인은 전 세계 수백만 학생과 수천만 기관들이 사용하는 것으로써, 세계에서 가장 앞서가는 독창성 체크와 표절 예방에 쓰이는 소프트웨어 입니다.

영국의PlagiarismAdvice.org는 세계 전문가들의 의견을 모아 지난 십년 동안 교육분야에 트레이닝과 자문등을 제공해 왔습니다.

‘연구윤리 및 표절방지 세미나2013’에서는 건국대학의 백우진교수님과 서울대학의 서정욱교수님께서 발표를 하실 것입니다.

"세미나의 목적은 한국과 전세계에서 문제가 되고 있는 표절에 관한 인식 제고 입니다”라고 턴잇인의 부사장인 윌 머레이가 말했습니다.

"다른 나라의 우수 사례와 연구를 공유하고, 다른 기관에서는 이와 관련된 이슈를 어떻게 취급하는가를 살펴보는 것은, 학계에서 정직성 문화를 정착 하는데에 꼭 필요한 일 입니다”

"저희는 최근에 한국에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 하기 위해 한국 과학 기술 정보 연구원(KISTI)등 다수의 한국 기관들과 함께 일을 해 왔습니다. 여기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이번 세미나에서 언급 될 것 입니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2002년에 학생들의 표절물을 취급하기 위하여 발족한, 영국의 정부 기관인, 합동 정보 시스템 위원회 (JISC)를 포함하여 세계의 각종 연구 사례들이 발표 될 예정입니다.

이러한 영국의 국가 전체 사업 결과로, 현재 영국에서는 98퍼센트의 대학에서 턴잇인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세미나는 4월 9일(화요일) 건국대학교 의생명 과학 연구관(지하) 101호에서 오후 2시에 열립니다.

참가 신청과 자세한 정보를 원하시는 분은 아래의 웹사이트를 이용 하십시요. konkukuniversityseminar.eventbrite.com/ersityseminar.eventbrit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