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 전국 모든 학자들의 연구물을 리뷰하기 위해 아이센티케이트를 채택 했습니다.

한국의 대학들이 표절 예방 시스템을 도입 했습니다

한국에서의 표절 예방 시스템을 구축 하기 위하여, 한국의 기관들과(한국 과학 기술 정보 연구원 포함 Korean Institute of Science and Technology Information) 아이파라다임(iParadigms)이 함께 일을 하기로 했슴을, 오늘 아이파라다임이 발표 했습니다.

표 절 예방 시스템은 아이파라다임의 아이센티케이트(iThenticate) 의 기술을 기반으로 이루어 집니다. 모든 기관에서 제출되는 페이퍼 들은 이미 저장 되어 있는 방대한 데이타 베이스(웹, 저널, 그외 아카데믹 컨텐츠)와 비교를 해서 부정행위를 방지 하는데 큰 도움이 되리라고 믿습니다.

이러한 한국 국가 전체 적인 접근 방법은, 영국과 파키스탄의 표절에 관한 전국적인 서비스로 아이파라다임의 기술을 채택 이후에 있는 일 입니다.

하지만, 이러한 소프트웨어의 사용은 제한 되어 있습니다. 대학에 고용된 연구원들이 연구 지원금을 위한 프로포절, 혹은 대학에서 출판되는 저널 또는 대학과 관련된 출판물에만 쓸수 있습니다.

이 서비스는 학생들의 과제물 검사를 포함하여 다른 어떤 목적을 위해 교수자, 학생 또는 다른 직원은 사용할 수 없습니다.

아 이파라다임의 바이스 프레지던트인 윌 머레이(Will Murray)가 말했습니다 : "한국에서의 이러한 채택은 모든 학자들의 연구물이 그들만의 독창성을 지닌 최상의 수준으로 될 수 있도록 하는데 확실한 도움을 줄 수 있을 것 입니다"

"또한 학계의 존엄성을 유지하고 연구자의 정직성 문화를 정착 하기 위해서는 이러한 독창성 체크와 함께 전체적인 접근 방법이 필요합니다 "